어쩌다보니 영업왕

커뮤니티매니저의 이야기




2019. 7. 8. #어쩌다보니 





나와 친한 주변사람들은 내가 글을 쓴다고 하면 아마 배꼽을 잡고 웃을 것이다.

펜을 잡고 내 생각을 적어 내는 것 보다, 페스티벌에서 펜스를 잡고 정신 없이 뛰어다니는 내 모습이 익숙할 테니 말이다.

‘어쩌다 보니’ 이렇게 뭔가 끄적이고 있다.


가끔은 예상하지 못했던 일, 계획에 없던 일들이 더 큰 재미와 기쁨을 주곤 했다.

대표적인 예로 나는 대학교 새내기 시절만해도 EDM (전자음악)에 ‘E’ 자도 몰랐을 뿐더러 그저 시끄러운 음악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신세계를 보여주겠다는 친구말에 홀리 듯 따라간 클럽에서 나는 전에 몰랐던 특별한 에너지를 발견했다.

이제는 누군가에게 나를 소개할 때, 페스티벌과 음악은 나에게서 떼 놓을 수 없는 취미활동이 되어버렸다.


두 번째 어쩌다 느낀 행복은 내가 몸 담고 있는 ‘유니언플레이스’ 라는 회사와의 ‘만남’이다.

원래 나의 계획은 대학에서 체육을 전공하고 체육협회에서 일을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미 체육 행정 분야에서 일을 하고 있던 선배들은

“너처럼 자유분방하고 활동적인 사람은 보수적이고 답답한 협회에서 일하는 게 감옥일걸?”이라는 말을 나에게 해주었다.

결국 어쩌다 보니 진로가 바뀌게 되었다. 그렇게 만난 회사가 ‘유니언플레이스’다.

현재는 '업플로하우스'라는 쉐어하우스의 운영을 맡고 있고,

특유의 밝고 저돌적인 성격 덕분에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을 준비하고 외국인 투숙객들과 소통하며

공유 공간 속에서 나름의 큰 만족을 갖고 일하고 있다.

결국 사람은 내가 만족하며 살아가는 것이 행복이 아닌가 싶다.


지나온 날을 뒤돌아보면 계획대로 무탈 하게 진행된 인생은 아니지만,

낯선 환경이 주는 흥미와 즐거움은 지금 나를 이끄는 원동력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내가 말하는 ‘어쩌다 보니’ 는 그저 새롭게 닥처오는 상황을 버티면서 살아가는 것이 아니다.

내가 즐거움을 느끼고 그 곳에서 미칠 수 있다면,

때론 계획적이고 무난하게 흘러가는 것보다 알 수 없는 낯선 환경에 부딪치는 즐거움이 나를 더욱 행복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어쩌다 보니 , 그냥 살아가는 것이 아닌 어쩌다 보니,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그 안에서 더욱 나 답게 살아가는 설레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2019. 8. 16. #내일의 영업왕




캐리어를 끌고 외국인이 유니언타운으로 들어온다.

영어 간판이 많지 않은 낯선 한국 땅에서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자, 오늘도 출동이다 홍스기!’ 를 마음속으로 외치며 외국인을 리셉션으로 안내한다.

체크인을 도와주며 나는 가벼운 인사부터 농담을 주고받는다. 물론 분위기를 봐 가면서 해야 한다.

나의 임무는 모든 것이 생소한 외국인에게 친구 집에 온 듯한 편안함을 주는 것이다.

나름 나의 전략은 잘 먹혔는지 친해진 투숙객들도 있고 재방문 고객들도 늘고 있다.

(펙트를 기반한 자료가 있다)


‘오늘도 나는 유니언 타운의 영업왕을 꿈꾼다.’


위에 내용과는 달리 내가 처음에 생각한 영업맨의 이미지는 누가 뭐래도 흔들리지 않은 ‘원칙주의자’였다.

다소 차가워 보일 수 있더라도 정갈한 제복과 깔끔한 인상,

이런 것들이 내가 회사에 입사하기 전에 생각한 영업맨의 이미지다.

그래서인지 입사 후 게스트 하우스를 담당하는 매니저가 되었을 때, 약간의 혼란이 찾아왔다.

철저하게 서비스를 기반으로 이루어진 게스트하우스의 특성상 딱딱한 이미지 보다는

편하고 부드러운 이미지가 더 적절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사실 난 소위 말하는 ‘FM’이랑은 거리가 먼 사람이다.

논리정연하게 이성적인 태도로 고객을 대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감정적이면서 유쾌한 태도로 일관하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속으로 “음..나도 영업이나 안내를 잘 하려면 원리원칙을 고수하는 영업맨이 되어야 하는가?”라는

내적 갈등이 잠시나마 찾아 오기도 했다.


하지만,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

정갈한 제복을 입고 젠틀한 멘트를 던지기보다는 친근한 동네 친구가 되고 싶었고, 그게 나라는 사람의 ‘본질’이다.일부 고객들에게 다소 무례(?)해 보일지라도 나는 계속해서 대화를 트고, 그들과 일상을 공유하려고 노력했다.

또한 정말 친한 친구가 서울에 놀러 온 것처럼, 그들에게 서울의 맛집 또는 로컬플레이스들을 소개해줬다.

혹은 그들이 아프거나 할 때에도 친절히 병원까지 데려다주면서 물심양면 그들을 도왔다.


그들에게 내 진심이 전해졌던 것일까?

최근 재방문 고객이 눈에 띄게 늘었고 게스트 하우스 예약률도 첫 40%에서 최근에는 70% 향해 가고 있다!


인생엔 정답이 없다는 말이 있듯이, 정말 어쩌면 모든 일에도 정답이 없다.

그저 ‘나’라는 본연의 모습을 이해하고 있는 그대로 최선을 다하는 것,

정해진 매뉴얼을 통해 정해진 일을 하기보다는 나라는 본질을 통해

나만이 할 수 있는 일을 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오늘도 나는 나만의 색으로 업플로하우스를 칠하고 있다.





당산 / 카카오톡 @유니언타운

02-2679-1215

서초 / 카카오톡 @유니언타운 교대

02-3474-1214

한남 / 카카오톡 @유니언타운 한남

02-749-1214

(운영시간.  월-토요일 10:00 ~ 19:00, 일요일/공휴일 제외)

유니언플레이스㈜ | 대표이사 : 이장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장호 | 사업자등록번호 : 670-86-00609
본사 : 07222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 241, 유니언타운
T : 02-2679-1215 | F : 02-2677-1215 | E : uniontown@naver.com